시드니에 도착하고 일주일이 조금 안되고 나서 쉐어를 구했다...

급하게 한건 아니였지만.. 그렇게 나쁘지도 않았었기에.. 사실 수민군이 바로 아래층에 살고 있었기에.... 당당하게 선택했다... 이때 집인원 구성원은 --+

베트남 처자들 3명 --+ 과 불안한 삶을 시작했다.. 사실 한명이 베트남으로 간다고 해서--;;;

그리고 서로 볼일도 없다고 해서 들어 갔건만 ㅡㅡ; 그래도 다른 환경에서 살던 사람들이라--;;

의견차이는 좀 있었다.. 그래도 서로가 잘 적응 하믄서 살긴 했다.. 뒤끝이 좀 안좋아서 문제가

있었기는 했지만;;ㅋㅋ

우선 쉐어 첫날 사진 올립니다^^ㅋ 감동 백배 받으실껍니다;;;

감동적인 사진보기

  1. 2007.03.07 23:41 신고

    콜스 꺼네..
    우로스 가서 홈부렌드 먹어.ㅋㅋㅋ

10월 2일... 이곳 시드니에 먼저 와 있던 수민군이 좋은곳을 소개 시켜 준다고 하여^^;;

사실 어디로 갔었는지 지금도 알길이 없다... 다만 사진작업을 하는 아는 분 홈페이지 제작을 해달라

는 부탁과 함께 갔었다.. 결과적으로 가격이 맞지 않아 홈페이지 작업은 안했지만... 저곳의 배경은

정말 멋있었다.. 사진 올려본다^ 하지만 배경 사진은 없고 죄다 인물 사진이다 ㅡ.,ㅡ;;

사진보기

어제 너무나 힘들고 막막해서.. 공원에 나가보았답니다...

한순간.. 평온함을 느꼈어요... 말은 그만 !! 사진으로 보세요^^

사진보기

브리스번과 비교하면 너무나 비싼 숙박비 너무나 열악한 시설....

이것저것 돌아 다니다가.. 무지 저렴한... 하지만 시설은 정말 노숙을 하고 싶을 정도의 백팩을 잡아 짐을 놔두었습니다.. 그리고 쉐어를 구하기 위해서 발품을 팔았죠...

이때는.. 외국인들과 쉐어를 해야 한다는 일념 하나에... 길도 잘 모르는 시드니 시티를 방황 햇습니다.... 그래도 저때 방황한 덕분에  ㅡ.,ㅡ;;; 성격 더 드러워 졌다는거^^;;;

방황하는 사진보기

  1. 2007.03.07 23:43 신고

    모노레일 비싸기만 하고.
    별로 재미 없어.

9월 27일 그날이였지요.... 시드니로 가는날.. 이날. ㅠ_ㅠ 시드니행 비행기가 7시였나 그랬을껍니다
기억에... 새벽 4시 30분에 일어나서 ㅠ_ㅠ 밥이라는건 상상도 못하고.. 정말 웃긴 날이였지요..

게다가 브리스번 에서 시드니 가는건.. 당연히 국내선 아니겠습니까? ㅡㅡ+

힘들게 힘들게 브리스번 국내공항 갔더니--+ 우리가 타야 하는건 국제공항에서 타야 한다는 말에

ㅠㅠ 다시 힘들게 국제공항으로 갔었드랬죠 ㅠㅠ 흑흑 그때만 생각하면 ;;;


사진 몇장 올립니다^^

사진보기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